preview image
허원철의 개발 블로그

2019년 개발 회고

2019-12-29

2018년 회고에 이어 2019년에 대한 회고를 하려고 한다.


2018년에 세웠 계획과 2019년 일을 되돌아 보며…

컨트리뷰터 되기

'2019 컨트리뷰톤 (feat. Armeria)'라는 글을 통해 언급했지만, 이 행사를 통해 Line에서 개발하는 오픈소스인 Armeria에 기여를 해봄으로써, 2018년에 목표로 했던 '컨트리뷰터 되기’를 달성했다.

단순히 오타나 문서 수정이 아닌 나를 포함한 다른 개발자들이 직접적으로/간접적으로 사용하는 코드를 수정해 보았다. 전체적인/부분적인 맥락을 이해하고, 복잡하지 않고 읽기 쉬운 코드를 만들어내는데 직접 고민해보고 의견을 나누어 볼 수 있었다. (그 만큼 PR에 많은 코멘트가 달렸다는 의미입니다…ㅎ)


이 글을 쓰는 시점에도 여전히 기여하고 있는데, 최근에는 일코딩 이외에 개발 시간을 여기에 투자하는 편이다. 최근에는 코틀린으로 작성한 스프링부트 + 아르메리아 예제를 만들어 컨트리뷰션하기도 했다.(#2335) 왜 하느냐? 흠… 재밌다. 오픈소스에 기여하는 것은 아직 낯설고 새롭지만, 말로 글로 표현 못할 흥미진진함과 즐거움이 있다. 그 외에도 그 만큼 도전해볼 주제도 많고, 소프트웨어에 변화에 어느정도 따라가기 위한 하나의 수단이 되는 것 같기도 하다는 생각이 든다.


또, 다른 개발자의 의견이나 코드도 보면서 배우는 점도 많아 많은 인사이트를 얻어갈 수 있다. 그래서인지 요즘 주변 개발자 지인을 만나면 오픈소스하라고 적극! 추천하는 편이다.


최근에는 Armeria 공식 슬랙 채널에 한국어 채널이 개설되어 언어의 장벽도 많이 낮춰진 셈이다.

img korean channel in armeria slack

일주일에 하나씩 영어 기술 블로그 정독하기

정독이란걸… 아예 못 했다. 이런저런 핑계도 많고 귀차니즘으로 인해 안 했다. (역시 안했다라는 표현이 더 적절한…) 물론 아예 안읽는 것은 아니지만, 대강 읽어 읽는둥 마는둥 했다.


이를 반성하며 나에게 어려운 계획이라 판단하고 내년에는 보다 쉽고 계획다운 계획을 만들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기술 서적 6권 이상 읽기

  • 함수형 코틀린
  • 오브젝트
  • 자바 최적화

스터디를 하며 주기적으로 책을 읽고 있는데, 올해는 중간에 잠깐 쉬어서 그런지 몇권 읽지 못 했다. 일이 바쁘기도 해서 그랬나…


결과적으로, 많이 읽는 것보다 한권을 읽더라도 제대로 읽어야 했다. 내년에는 많이 읽어야 하는 것에 집착하지 말고 하나를 읽더라도 제대로 읽어야 겠다.

꾸준히 공부하기

15분방의 존재 의미는 사실 사라진지 오래됐기도 했고… 깃헙 잔디밭(?)을 보면 커밋량도 거의 절반가량으로 뚝 떨어졌다. 2018년 910 커밋을 했고, 2019년 503 커밋을 했다.

img GitHub commit(910) in 2018 years

[https://github.com/heowc?from=2018-01-01&to-2018-12-31]

img GitHub commit(503) in 2019 years

[https://github.com/heowc?from=2019-01-01&to-2019-12-31]


그래도 블로깅 수는 좀 늘었다. 2018년 2개, 2019년 10개… 그래도 티스토리에서 했던 거에 비하면 적긴도 하고, 구글 애널리틱스만 보더라도 엄청 심하게 차이가 나기도 한다.

소소한 자랑거리

  • 내가 쓰려고 만든 첫 오픈소스인 hexo-tag-gdemo바벨을 적용했다 :)
  • 오픈소스라고 해야할진 모르겠지만 GitHub Actions으로 깃헙 페이지 배포를 위해 GitHub Action for Hexo를 만들었다.
  • Digital Ocean와 DEV에서 주최한 오픈소스 커뮤니티 축제인 HacktoberFEST에 참여하여 잠옷 두벌을 득 했다 :)

그 외 활동

다양한 세미나 참여하거나 스탭(?)으로 참여했다.

또한, 여전히 스터디도 하고 있다. 방법론/언어 등등 관심있는 분야의 프로그래밍 서적을 읽고 토론(?)하는 스터디도 있고, 중간에 오픈소스 관련 스터디도 있긴 했으나 점차 취지에 맞는 방향으로 가고있어 스터디장이 파했다. (빠른 결단력 리스펙!)

2020년 계획

  • 별다른 일이 없다면, 꾸준히 Armeria에 컨트리뷰션 해볼 생각이다. 아직은 부족한게 많으니 부족한 점을 하나씩 채우면서 보다 딥한 이슈를 처리해보는 것이 첫번째 목표 중 하나이다.
  • 둘째, 현 회사에서 내년에 전체적인 아키텍처 개선을 할 것이라고 하여 업무에 집중할 생각이다. 물론, 개선 과정에서 트러블 슈팅이 있다면 이를 명확히 알고 블로깅 해보는 것도 생각하고 있다.
  • 셋째, 읽기로한 개발 도서 읽는 것에 소홀히 하지 않아야 겠다. 다독이 아닌 정독! 2020년 첫 도서로는 Netty 관련 내용이 될 것 같은데… Armeria 컨트리뷰션에 조금 보탬이 되지 않을까싶다.
  • 넷째, 프로그래밍 관련은 아니지만 그 동안 몸에 너무 소홀히 한 것 같아 운동을 할 생각이다. 헬스 정기권 같은 것만 하면 금방 안할게 뻔하니 P.T나 다른 대안책을 찾아보는 중 이다.